•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그룹, 최태원 회장 형제 실형에 ‘혼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재계 “중요한 시점에 장기간 오너 공백··· 뼈 아픈 시기 될 것”

27일 대법원이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최재원 부회장에 실형을 선고하자 SK그룹은 혼란에 빠졌다. 현재 수펙스추구협의회가 긴급회의에 들어갔고 향후 대응과 그룹경영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이다.

SK 관계자는 “소명에 최선을 다했지만 안 받아들여진 것이 안타깝다”며 “두 분이 신규사업이나 글로벌 사업을 진두지휘했었기 때문에 이후 공백에 의한 사업 차질이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수펙스추구협의회의 회의 결과를 보고 향후 경영방침과 입장에 대해 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과 최 부회장의 구속 수감 동안 SK는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중심축이 돼 그룹을 이끌어 왔다. 하지만 오너 부재로 인해 해외사업과 신수종 사업은 차질을 빚고 있는 상황.

해외사업의 경우 최태원 회장이 큰 역할을 해왔던 데다 글로벌 경기 침체 속에서 오너의 전략적 판단이 중요한 시점인 만큼 경영공백 우려는 끊임없이 지적돼 왔다.

최 회장이 진두지휘했던 SK하이닉스 때와는 달리 SK이노베이션의 합작 사업, STX에너지 인수 등이 줄줄이 무산되는 등 대규모 인수합병이나 투자가 적극적으로 실행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재계에서는 장기간에 걸친 오너 공백으로 인해 SK그룹이 받을 타격을 우려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SK로서는 굉장히 뼈 아픈 결과”라며 “상당히 중요한 시기에 장기간 오너 부재를 겪게 됐다”며 우려했다.

이 관계자는 “오너가 자리에 없다면 장기적 성장을 위한 그림 그리는데 어려움이 있는 것은 당연하다”면서 “급변하고 있는 글로벌 경쟁 사회에서 기업들은 안정과 미래에 대한 투자 사이에서 탄력적인 운영을 해야 하기 때문에 이제 SK의 고민이 깊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원영 기자 lucas201@

관련태그

#SK그룹

#최태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