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 사회적기업 ‘행복나래’, 순이익 전액 환원키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SK그룹의 대표적 사회적 기업인 ‘행복나래’가 순이익을 전액 사회에 환원키로 했다.

SK그룹은 행복나래가 올해부터 매년 순이익 전액을 사회에 환원할 뿐만 아니라 사회적기업 전환을 선언한 지난 2011년 이후의 순이익도 소급해 역시 사회에 환원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행복나래가 올 상반기에 900여억원 매출에 15억원 가량의 순이익을 거둔 것을 감안하면 사회에 환원할 순이익 규모는 30억원에 가까울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7월 정부로부터 사회적기업으로 공식 인증된 행복나래는 순이익의 3분이2만 사회에 환원하면 되지만 순이익 전체를 사회에 환원키로 결정했다고 SK그룹측은 설명했다.

특히 행복나래는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받기 전인 2011년 순이익(8억6000여만원)과 2012년 순이익(10억3700여만원)을 소급해 사회에 환원키로 했다.

이에 따라 행복나래는 사회적기업 전환을 선언한 2011년부터 올해까지 3년 동안에만 50억원에 가까운 순이익을 사회에 환원하게 된다.

SK 관계자는 “순이익 전액 사회환원 결정은 행복나래가 사회적기업으로 전환하겠다고 선언했을 당시의 초심을 최대한 살려 사회적기업 생태계 조성과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이라는 사회적 가치 실현을 해나가겠다는 다짐”이라고 설명했다.

SK그룹이 행복나래를 사회적기업으로 전환하게 된 것은 대기업 소모성자재 구매대행(MRO)에 대한 사회적 논란이 뜨겁던 2011년 8월 최태원 회장이 “MRO 사업을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봐 달라”면서 그 대안으로 이익이 사회로 환원될 수 있는 사회적기업 형태가 어떤지 검토를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행복나래는 그동안 우수한 사회적기업들을 발굴·육성해 양질의 MRO 상품을 납품받는 사회적기업간 밸류체인을 구축하는 한편 ‘사회적기업 및 약자기업의 우선구매 제도’를 실시해 지금까지 100여개 사회적기업과 영세한 협력업체의 판로개척과 성장을 지원하기도 했다.

강대성 대표는 “행복나래가 순이익 전체를 환원할 수 있었던 것은 행복나래의 주주사인 SK이노베이션과 SK텔레콤, SK C&C, SK가스, 행복나눔재단 등이 사회적기업 생태계 활성화라는 취지에 동의했기 때문”이라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진정성 있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민철 기자 tamados@

관련태그

#SK

#행복나래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