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한길, 사실상 3자회담 결렬 선언 “천막 복귀한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 3자회담 결과에 대해 민주당이 사실상 결렬을 선언했다.

16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3자회담이 마무리된 이후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는 박 대통령에 대한 김한길 대표와 여러 의원들의 불만이 표출됐다.

김 대표는 “많은 얘기가 오갔지만 정답은 하나도 없었다”며 “대통령과의 담판을 통해 민주주의 회복을 기대하는 것은 무망하다는 것이 제 결론”이라고 단호한 목소리로 말했다.

이어 “회담 중 상당시간을 대통령의 사과 여부로 공방을 벌였다”면서 “의제가 뒤섞이고 많은 부분에서 대답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회담에 들어가면서 ‘국정원 개혁 관련 제안서’를 박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등 적극적인 압박을 시도하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김 대표가 요구했던 박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나 국정원 개혁과 관련한 ‘결단’을 이끌어내는 데는 실패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국정원 개혁에 대해서 “국정원 스스로 내놓는 개혁안을 여야가 검토하고 보완해달라”, 채동욱 검찰총장 감찰과 관련해서는 “검찰 위신이 걸린 문제기 때문에 감찰이 필요하다”고 일축했다.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에 대해서는 “재판 결과가 나오길 기다리겠다”고 답하며 피해갔다.

결국 김 대표는 침울한 표정으로 “아쉽게도 민주주의의 밤은 더 길어질 것 같다”며 “옷을 갈아입고 천막으로 돌아가겠다”고 선언했다. 사실상 회담 결렬과 함께 장외투쟁 강화를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추석 연휴 다음 주인 23일 다시 의원총회를 갖고 향후 정국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창희 기자 allnewgu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