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靑 vs 野, 불 붙은 ‘3·15 부정선거’ 논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국가정보원 국정조사특위 소속 야당 의원들이 언급한 ‘3·15 부정선거’와 관련해 청와대가 반격의 포문을 열고 나서면서 청와대와 야권의 격돌이 시작된 분위기다.

지난 21일 정청래 국조특위 야당 간사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이 청와대를 찾아 “3·15 부정선거를 반면교사로 삼으라”고 공박한 데 대해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23일 “금도(襟度)를 지켜달라”며 불편한 기색을 나타냈다.

그간 야권의 공세를 새누리당이 받아내는 것을 관망해오던 청와대가 이날 직접적으로 입장을 나타낸 것은 국정원 사태가 정권 흔들기로 번지는 것을 묵과할 수 없다는 뜻으로 읽힌다.

이 홍보수석의 ‘금도’ 발언을 접한 야권은 강하게 반발하며 재차 대대적인 공세에 들어갔다.

김관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갖고 “이 홍보수석은 금도 발언을 내놓기 전에 청와대의 입장을 먼저 내놨어야 한다”며 “국정원의 대선개입으로 지난 대선의 정당성이 훼손된 것은 엄연한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대선의 정당성과 박근혜정부의 정통성을 확보하는 길은 오직 국정원 대선개입의 전모를 명명백백하게 밝히는 것”이라며 “대통령의 계속되는 침묵이 사태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변인도 “증인선서를 거부한 원세훈·김용판, 출석을 거부한 김무성·권영세는 금도를 지킨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입 한 번 안 열던 청와대가 3·15부정선거에 발끈하는 모양이 마치 도둑이 제 발 저린 격이 아닐 수 없다”고 힐난했다.

이창희 기자 allnewgu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