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전자, 시장 선도할 ‘연구·전문위원’ 역대 최다 임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지난 19일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열린 ‘2013 연구·전문위원 임명식’에서 신규 임명된 연구·전문위원 52명이 CTO 안승권 사장, 각 사업본부장 등 주요 경영진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대표 구본준)가 연구개발(R&D)과 전문직군의 특급 인재인 ‘연구·전문위원’을 대거 선발해 시장 선도를 위한 핵심 역량을 강화한다.

LG전자는 지난 19일 서초R&D캠퍼스에서 ‘2013 연구·전문위원 임명식’을 열고 연구·전문위원 총 52명을 임명했다.

LG전자는 이에 대해 “‘성과 있는 곳에 보상한다’는 인사원칙을 바탕으로 나이, 국적, 성별을 파괴한 파격 인사를 단행했다”고 강조했다.

LG전자에 따르면 30대 소프트웨어 전문가, 1년차 수석연구원(부장급) 등 총 6명을 조기 발탁했다. 인도 소프트웨어연구소와 북미 휴대폰연구소의 해외 현지 인재도 2명 선발했다.

또한 여성 인재 2명과 ‘2013년 LG 연구개발상’ 수상자 2명을 포함했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LG전자는 “전문직군 선발 분야도 기존 특허·디자인·생산기술·품질에서 자재·UX(User eXperience, 사용자 경험)·공급망 관리(SCM) 등으로 확장, 전문가로서의 성장 기회를 더욱 확대했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지난 2009년부터 R&D와 전문직군에서 우수한 성과와 역량을 인정받은 부장급 인재에게 특급 대우를 제공하는 ‘연구·전문위원’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연구·전문위원’은 안정적인 환경에서 연구 활동에 몰입하고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3년 단위로 성과를 검증 받는다”면서 “임원에 준하는 보상과 복리후생도 제공 받는다”고 밝혔다.

이어 “성과와 역량이 탁월할 경우 정년 보장뿐 아니라 정년퇴직 후에도 ‘평생 현역’으로서 계속 근무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LG전자는 또한 “탁월한 전문성으로 지속적인 성과를 창출할 경우 ‘사장급’까지 승진이 가능하다”며 “방송기술 표준화 관련 뛰어난 성과를 거둬온 곽국연 수석연구위원이 지난해 말 ‘부사장급’ 연구위원으로 승진한 바 있다”고 공개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CTO(Chief Technology Officer, 최고기술책임자)인 안승권 사장과 각 사업본부장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해 이들을 축하했다.

박일경 기자 ikpar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