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전자, 美서 ‘2013 에너지스타 올해의 파트너상’ 2년째 수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지난 1월 美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 'CES 2013'에서 미국 환경 보호청 리사 잭슨(Lisa Jackson) 최고책임자(Administrator)가 LG전자 박석원 미국법인장과 함께 LG전자 제품을 구경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美 환경보호청 주관 ‘올해의 파트너상’ 2년 연속 수상

LG전자(대표 구본준)가 미국 환경 보호청(EPA,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이 주관하는 ‘2013년 에너지스타 어워드(ENERGY STAR Award 2013)’에서 ‘올해의 파트너상(ENERGY STAR Partner of the Year)’을 수상했다.

‘에너지스타 어워드’는 미국 환경 보호청이 주관하는 에너지효율 인증라벨 ‘에너지스타(ENERGY STAR)’ 관련 시상식이다. 미 환경보호청 주관 에너지 절감 활동에 참여하는 약 2만여개의 제조·유통·서비스 업체 등이 대상이다.

LG전자는 ▲‘에너지 스타’ 인증 제품 확대 ▲소비자 대상 에너지 절약 캠페인진행 ▲친환경 사옥 설계 등 미국 내 환경 보호 및 에너지 절감 활동성과를 인정받아 2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7일 밝혔다.

LG전자는 TV, 세탁기, 냉장고 등 지난해 가전제품 1000여 개 모델에 ‘에너지 스타’ 인증을 받았다.

LG전자에 따르면 이는 지난 2011년 대비 약 140% 늘어난 것이다. ‘에너지 스타’ 인증 제품의 지난해 총 매출액은 전년 대비 약 15% 증가했다.

또 ‘2012 에너지 스타 최고 에너지효율(Energy Star Most Efficient)’ 프로그램에서 TV, 세탁기, 에어컨 등 총 79개 모델이 에너지 효율이 가장 좋은 제품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 역시 지난 2011년의 15개에서 5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LG전자는 “10억명 이상의 미국 소비자 대상 ‘에너지 스타’ 확산 운동에도 적극 동참했다”며 “특히 가정 내 에너지 절약 교육 캠페인 ‘팀 에너지 스타(Team ENERGY STAR)’의 일환으로 청소년층 대상 에너지 절감 사례 공모전을 개최해 많은 호응을 얻었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LG전자는 친환경 디자인, 에너지 사용 절감 등을 통해 미국 내 사옥 운영으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2020년까지 2007년 대비 50% 절감할 계획이다.

LG전자 미국법인장 박석원 부사장은 “LG전자의 친환경 활동 및 고효율 기술을 미국 정부로부터 공식 인정받은 것”이라며, “고효율 제품 출시와 ‘그린기업’ 이미지 구축을 통해 미국 소비자들이 사랑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상식은 오는 26일(미국 현지시간) 美 워싱턴에서 LG전자 미국법인장 박석원 부사장를 비롯, 美 환경 보호청 및 에너지국(DOE, Department Of Energy)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박일경 기자 ikpar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