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스티브 잡스가 틀렸음을 증명한 ‘LG 옵티머스G Pro’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18일 열린 'LG 옵티머스G Pro' 런칭 기자간담회에서 LG전자 모델이 5.5인치 대화면 Full HD 스마트폰 '옵티머스G Pro'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18일 출시된 'LG 옵티머스G Pro'의 가장 큰 특징은 선명도와 시야각을 모두 잡은 화면에 있다.

LG디스플레이가 공급하는 5.5인치 광시야각(IPS) 액정화면은 기존 제품에 비해 한층 또렷한 화질을 제공한다. 화면의 선명도를 결정하는 인치당 픽셀수가 현존하는 스마트폰 중 최고인 400ppi로 올라간 덕분이다.

스티브 잡스 애플 창업자는 생전에 스마트폰 화면이 300ppi가 넘어가면 인간의 눈으로 구분하기 어렵다고 강조했지만 실제로 보면 확연한 차이가 난다.

LG전자 고유의 사용자환경(UI)을 구축하려는 시도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전·후면 카메라를 모두 활용한 '듀얼 레코딩' 기능은 피사체뿐만 아니라 촬영하는 사람도 함께 녹화해준다.

LG 옵티머스G Pro의 화질은 캠코더 수준에 못 미치지만, 가족사진 등 일상적인 용도에서는 무리 없이 쓸 수 있는 수준이다.

제품 하단에 위치한 홈 버튼의 변화도 주목할 만하다. 별도의 컬러 발광다이오드(LED)를 홈 버튼에 내장해 전화, 충전, 알람 등의 상태를 홈 버튼이 알려준다. 기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별도의 알림 표시등을 내장했지만 LG전자는 이를 새롭게 응용해 디자인과 기능성을 모두 한 단계 끌어올렸다.

LG 옵티머스G 프로의 전면 강화유리를 미세하게 곡면으로 처리한 것이나 제품 뒷면에 큐브 무늬를 넣어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것 역시 LG전자가 이 제품에 얼마나 공을 들였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LG 옵티머스G Pro는 LG전자 휴대폰 기술력을 집대성한 제품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다. 사양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을 갖췄고 기존 스마트폰에 없던 사소한 기능도 꼼꼼하게 신경을 써 상당한 만족감을 준다.

박일경 기자 ikpar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