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창근 의장 "SK 16조 이상 투자···채용은 지난해 수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주요 대기업들이 투자 규모를 확정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김창근 SK그룹 스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올해 16조 이상의 투자 계획과 채용 계획을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서울 SK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어려울 때 투자를 줄이면 경쟁대열에서 탈락할 수 있다"며 "지난해 15조원 투자를 단행했는데 외부 불확실성이 있지만 적어도 지난해 보다 10%이상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16조 5000억 규모의 투자 계획은 그룹 주력사업인 에너지화학, 정보통신, 반도체 사업의 시설 투자 뿐만 아니라, 미래 신성장동력 발굴을 위한 R&D 투자, 자원보국 실현을 위한 해외 자원개발 투자 등이 반영된 것이다.

김 의장은 "외부 환경이 불확실할수록 경중을 잘 가려서 적극, 효율적으로 해나가는 것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기도 하며 이는 일자리 창출 등과도 궤적을 같이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또 “올해 채용은 지난해 수준이 7500명 규모”라며 “최근 화두 되는 고졸 사원 채용 역시도 지난해 수준인 2400~2500명으로 채용할 계획이다”라고 채용계획도 밝혔다.

그는 이어 “현재 우리를 둘러싼 환경이 어느 것 하나 우호적이지 않지만 어려운 난관 극복이 경영인의 목표다”라며 “어려울 때 R&D 투자를 지속적 과감하게 해서 오늘 우리가 있다. 1~2대 창업정신은 지속적으로 이뤄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최태원 회장에 구속에 대해서는 안타까움과 우려를 동시에 나타났다. 김 의장은 "잘 소명을 못하고 전체적인 흐름에 대해서 충분히 설명을 못 해서 나타난 송구스러운 결과"라고 평가했다.

그는 "전 세계 정치 및 경제 지도자와의 교류는 사실 오랜 기간 동안 마음이 통하고 신뢰를 쌓아야만 싹튼다"며 "이런 의미에서 최 회장의 부재는 사업 창출의 결과로 이어지는데 미흡함을 가져올 수 있다"규 최 회장의 경영 공백을 우려했다.

또, SK그룹의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으로서의 각오를 묻는 말에는 "내 역할은 조정이지 지휘나 명령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민철 기자 tamados@

관련태그

#김창근

#S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