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 '옵티머스 G 프로' 출시···'화질 전쟁' 본격 합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화질 그 자체만으로 빛나는 제품"...팬택 베가 이어 두 번째 풀HD 스마트폰

thumbanil

옵티머스 G 프로ⓒLG전자


LG전자가 18일 '화질의 LG'를 내세우며 풀HD 스마트폰인 '옵티머스 G 프로'를 공개했다.

올초 팬택이 '베가 NO6'를 출시한 데 이어 '옵티머스G 프로'가 이날 공개되면서 풀HD 스마트폰 경쟁이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조만간 삼성전자의 갤럭시S4 까지 가세하면서 시장 쟁탈전은 한층 치열해 질 전망이다.

LG전자는 오는 20일 '옵티머스 G 프로'를 국내 통신 3사를 통해 동시 출시키로 했고 올 2분기 이후 일본, 북미 등 해외지역에 순차적으로 출시하겠다는 계획이다

‘옵티머스 G’ 후속작 ‘옵티머스 G P프로’는 5.5인치 대화면의 풀HD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기존 HD급 보다 해상도가 2배 높은 생생한 화질을 보여준다. 풀HD 화면으로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입체적 UX(사용자 경험)도 대거 탑재했다.

LG전자는 이 제품이 5.5인치의 대화면이지만 한 손으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했다. LG전자는 이전에 출시한 제품들에서 절제의 미를 드러냈다면, 이번에는 부드러우면서도 역동적인 감각적 요소를 강조했다.

◆ 압도하는 화질로 승부수 띄운 LG = LG는 승부수로 화질을 선택했다. LG전자는 옵티머스 G 프로에 True HD IPS의 해상도를 2배 높인 Full HD IPS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Full HD IPS의 '옵티머스 G 프로'는 IPS의 차별화된 경쟁력인 밝기, 저전력, 야외 시인성, 색정확성 등을 계승, 발전시켰다는 게 LG전자의 설명이다.

'옵티머스 G 프로'는 세로 픽셀 수 1920개, 가로 픽셀 수 1080개로 5.5인치 화면에 모두 2,073,600개의 픽셀을 담고 있다. 이 제품은 디스플레이의 화소 밀도를 나타내는 척도인 인치당 픽셀 수가 400ppi(pixel per inch)로 현재까지 국내시장에 출시된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높다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고해상도 디스플레이지만 IPS의 저전력 특성으로 같은 사이즈의 AM OLED 디스플레이 대비 최대 50% 이상 소비전력이 낮으면서도, 밝기는 최대 2배 가까이 높다는 장점이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박종석 부사장은 "'옵티머스 G Pro'" 화질 그 자체만으로 빛나는 제품"이라며 "경쟁사와 차별화된 입체적 UX, 최강 하드웨어, 감각적 디자인으로 풀HD 스마트폰의 새로운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고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하드웨어+UX' 업그레이드=하드웨어와 UX도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옵티머스 G 프로'는 '1.7 GHz 쿼드코어 퀄컴 스냅드래곤 600 프로세서'를 가장 먼저 탑재한 스마트폰이다. 기존 '퀄컴 스냅드래곤 S4 프로 프로세서’보다 성능은 최대 24% 향상됐고, 전력소모는 줄였다.

전면 카메라는 국내 스마트폰 가운데 최고 사양인 210만 화소로 풀HD 고해상도의 사진과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배터리는 풀HD 고화질 콘텐츠를 오랫동안 즐길 수 있도록 동급 최대 용량인 3,140mAh의 착탈식 배터리를 탑재했고, 자기유도방식의 무선충전도 가능하다.

이와함께 업그레이든 UX도 장점이다. 또 풀HD 화면으로 제대로 즐길 수 있는 고성능 카메라 기반 UX들도 탑재했다.

'듀얼 레코딩(Dual recording)'은 피사체뿐만 아니라 촬영하는 사람도 화면에 담을 수 있는 기능으로 전면 카메라로 담은 촬영자의 모습을 작은 화면으로 보여준다.

‘VR 파노라마(Virtual Reality Panorama)’는 기존 파노라마 카메라가 갖고 있던 한계를 뛰어 넘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기능은 1300만 화소의 고해상도 카메라로 사용자를 기준으로 상하좌우에 걸쳐 360도에 가까운 이미지를 자동으로 합성해 실제 현장을 있는 그대로 입체감 있게 재현해준다. 스마트폰을 움직이는 방향과 각도에 따라 촬영했던 이미지를 볼 수 있어 현장에 다시 서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트래킹 포커스(Tracking Focus)’는 움직이는 피사체에 포커스를 맞춰서 고화질의 영상을 제공하는 기능이다. 움직이는 아이들이나 동물들을 촬영할 때 유용하다.

'Q슬라이드' 업그레이드 버전인 'Q슬라이드 2.0'으로 멀티 태스킹 기능을 한층 강화시켰다.

◆감각적 디자인 '한 손에 쏙!'=‘옵티머스 G 프로’ 디자인은 LG전자만의 미니멀한 디자인을 계승하면서도 풀HD의 생동감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이 제품이 5.5인치의 대화면이지만 한 손으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했다. 좌우의 폭을 좁히고 베젤 두께는 3mm대로 최소화해 한 손에 쏙 들어온다. 비슷한 크기의 경쟁사 제품 대비 그립감이 뛰어나다.

하단의 홈키는 전화 수신, 충전, 알람 등 스마트폰의 상태에 따라 LED 색상이 6가지로 바뀌게 돼 디자인의 생동감을 더했다.

제품 테두리는 유선형의 메탈 소재로 역동적 이미지를 살려냈다. 전면에는 미세하게 휘어진 곡면 유리인 ‘2.5D 글라스’를 탑재해 깊이감이 느껴진다. 후면부에 적용된 패턴 효과는 ‘옵티머스 G’의 고품격 헤리티지를 계승했다.

민철 기자 tamados@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