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화학, "美 배터리 공장 가동 미정···조기 정상화 최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LG화학은 14일 미국 미시건주 홀랜드에 있는 자동차 배터리 공장과 관련, "공장 재가동을 위한 좀 더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단계"라며 "하지만 재가동 시점에 대한 정확한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미시건 공장 가동이 늦춰지면서 직원들이 영화나 비디오게임, 지역단체 봉사활동 등으로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미국 에너지부(DOE) 감사 결과에 대해 반박하며 이같이 밝혔다.

DOE가 13일(현지시각) 발표한 미시건 공장에 대한 감사 자료에는 현재 계획했던 생산라인 5개 가운데 3개만 완공됐고 일자리 창출도 기대했던 440개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는 내용 등이 담겨 있다.

LG화학은 "미국 시장의 수요가 예상보다 적어 공장을 풀가동하기엔 재정적인 면에서도 생산적인 면에서도 비현실적"이라며 "2개의 추가 라인은 시장의 수요가 충분히 회복되면 증설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GM사의 전기차 볼트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미시건 공장이 아닌 한국 오창 공장에서 계속 충당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한정된 수요를 오창과 미시건이라는 2개의 공장에서 충당하는 것은 경제성 측면에서도 맞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의 오창 공장은 이미 3년 이상의 지속적인 생산을 통해 고객들로부터 우수한 품질을 입증 받았다"고 말했다.

LG화학은 "현재 미시건 공장에 총 150명의 직원이 고용돼 있다"며 "궁극적으로 고용과 생산은 시장의 수요에 맞춰 결정될 것이고, 향후 수요가 회복될 것이라는 굳은 확신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현재 미시건 공장 직원들은 보다 상호 교류적인 활동에 참여시키고 있다"며 "실내 교육과 실외 실습으로 리더십과 커뮤니케이션 스킬 등을 가르치고 있고, 실제 생산 시점에 필요한 완벽한 준비를 위해 설비 정비 및 보수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LG화학의 미시건 공장은 미국 정부에서 지원금 1억5000만달러을 받아 2010년 7월 공장 기공식을 가졌다.

당초 LG화학은 2013년까지 총 3억달러를 투자해 연간 20만대 규모(하이브리드 기준)의 2차전지 공장을 건설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수요 부진으로 기존 생산라인의 가동조차 본격화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주현 기자 jhjh13@

관련태그

#LG화학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