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전자, 3년만의 성과급, 직원들 "우째 이런 경사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LG전자가 지난 2010년 1월 이후 3년 만에 실적에 따른 보상금인 경영성과급을 지급한다.

글로벌 불황에도 괄목할만한 실적을 낸 사업부 소속 직원들은 기본급의 250%까지 보상받는다.

22일 LG전자는 본부 및 사업부서별로 지난해 경영성과를 따져 실적에 맞는 경영성과급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경영성과급은 매출, 영업이익, 시장점유율 등을 복합적으로 따져 지급하는 보상금으로, LG전자는 지난 2010년 1월 마지막으로 지급했다.

올해 최고 평가를 받는 직원들은 기본급의 250%까지 보상받는다. 2010년 1월의 경우에는 기본급의 300%까지 지급됐다. 이번에 가장 낮은 평가를 받더라도 100만원을 받는다.

최고 보상금을 받을 부서로는 우선 홈어플라이언스(HA)사업본부의 세탁기사업부가 거론된다. LG 세탁기는 글로벌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를 인정받아 지난해 말 임원인사에서 세탁기 사업부장인 조성진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되기도 했다.

LG전자가 3년 만에 경영성과급을 주기로 한 것은 지난해 경영성적이 좋았던 데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충분한 보상경쟁력을 갖추라고 지시한 데 따른 것으로, 장기적으로 우수 인력을 확충하고 직원들의 도전의식과 의욕을 북돋우기 위한 목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지난 2009년 사상 최대인 2조8000억원의 영업이익을 내자 이듬해 성과급을 지급했지만, 2010년과 2011년에는 2000억원대 영업이익으로 기대에 못 미쳤다.

지난해 LG전자는 3분기까지 1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내는 등 2009년 이후 가장 실적이 좋았다.

실적 개선에 구 회장의 성과에 맞게 보상해 인재를 확보하라는 방침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구 회장은 지난 2일 신년모임에서도 '시장선도 기업 LG'를 강조하면서, 성과에 상응하는 보상경쟁력을 갖춰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일경 기자 ikpar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