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군산·부산 ‘상생형 지역 일자리’ 선정···1476명 고용창출

전북 군산형, 부산형 일자리가 정부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로 선정됐다.

군산은 전기 완성차 생산을 통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전환하고, 부산에서는 BMW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한 전기차 핵심부품의 기술 국산화가 이뤄질 계획이다.

두 지역의 상생형 일자리를 통해 3년간 총 6051억원의 신규 투자와 1476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제3차 상생형 지역 일자리 심의위원회를 열어 이런 내용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명신·에디슨모터스·대창모터스·엠피에스코리아·코스텍 등 5개 기업이 과거 GM 소유였던 유휴 공장과 실직 상태의 숙련노동자 등 지역자원을 활용해 전기차 생산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3년간 총 3528억원을 투자해 1106명의 고용을 창출하게 된다.

양대 노총이 사업 초기부터 협약안 마련, 갈등 중재 등 전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것이 특징이다.

참여 기업들은 우리사주제, 노동자 이사회 참관제 등을 통해 안정적 노사관계와 투명경영 실현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공동 연구개발(R&D), 마케팅, 물류 등 기업 간 협력 사업을 추진해 동반성장에도 힘쓸 예정이다.

부산형 일자리는 코렌스EM이 BMW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전기차 구동유닛(Drive Unit) 관련 핵심 기술을 확보하는 사업이다.

3년간 총 2523억원을 투자해 370명의 고용을 창출하게 된다.

코렌스EM은 협력업체들과 클러스터 협약을 체결하고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원·하청 기술 공유, 국산화 등 기술 상생에 나선다.

참여 기업은 부산의 고교 및 대학과 상호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해 지역 기술인재를 양성하는 한편 지역사회공헌기금 적립, 지역주민 우선 채용 등 지역 상생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군산형 일자리는 근로자 1인당 평균 연봉이 1년 차 4000만원, 2년 차 4150만원, 3년 차 4300만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북 내 100∼229인 제조기업의 평균 연봉(3400만원)과 비교하면 높은 수준이다.

부산형 일자리의 평균 연봉은 1년 차 때 일반직 4000만원, 연구개발직 6000만원이고 3년 차가 되면 각각 5000만원, 7000만원 수준이 될 것으로 추산됐다.

정부는 두 지역의 상생형 일자리가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전기차 산업생태계 조성과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지원책도 마련했다.

군산에는 스마트모빌리티 협업센터 구축, 스케이트 플랫폼 개발 등을 통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지원할 방침이다.

또 고용노동부의 공동복지기금 조성 사업을 활용해 참여기업과 하청기업 소속 근로자 간 복지 격차를 해소한다. 기금은 총 76억원을 출자(기업 20억원)해 조성되며 우리사주 구입비, 생활안정자금, 문화활동 지원 등에 쓰인다.

부산에는 부품기술허브센터 구축 사업 등을 통해 참여 기업들의 기술 자립화와 부품 인증 업무를 지원하며, 연구기관·대학·특성화고와 연계하는 인력 양성도 추진할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번 상생형 지역 일자리 선정이 탄소중립과 지역 균형발전이라는 시대적 요구에 발맞춰 친환경 전기차로의 산업 전환과 포용적 성장의 발판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