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광명시흥에 7만가구···2·4대책 후속 신규택지 발표

여의도 4.3배, 3기 신도시 중 최대
부산대저(1.8만), 광주산정(1.3만)
"나머지 공공택지는 4월께 발표"

광명시흥지구=국토교통부 제공

광명시흥지구가 2·4 공급대책으로 발표된 수도권 내 첫 번째 신규 공공택지로 지정됐다. 이곳에는 7만 가구의 신도시급 택지가 조성될 예정이다. 광명시흥지구는 이명박 정부 시절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됐다가 주민반대 등으로 취소됐던 지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4일 발표한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획기적 확대방안’의 후속조치인 25만 가구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 가운데 10만1000가구(3곳)의 입지를 우선 확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수도권 내에서는 광명시흥에 7만 가구를 공급한다. 또 지방에서는 부산대저에 1만8000가구, 광주산정에 1만3000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도권의 경우 서울 인근 서남부권의 주택공급과 권역별 균형을 감안하고 교통여건 등을 고려해 광명시흥을 남양주왕숙(동북권), 하남교산(동남권), 고양창릉(서북권), 부천대장·인천계양(서부권) 등을 이은 6번째 3기 신도시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광명시흥은 서울 여의도에서 12㎞ 거리로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안쪽에 위치하고, 서울시 경계에서 최단거리 1㎞로 서울 주택수요를 흡수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또 지방권도 주택시장 상황 등을 감안하여 5대 광역시권을 중심으로 중규모 택지 개발을 통한 주택공급을 추진한다. 부산·광주를 우선 추진하고 나머지 광역시도 추후 입지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국토부는 광명시흥을 서울 인근 광명, 시흥 등의 발전을 견인하는 서남권 거점도시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여의도 면적의 4.3배로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인 광명시흥에는 면적의 30%를 차지하는 약 380만㎡ 규모의 공원·녹지 및 수변공원이 조성된다. 공원 및 녹지 규모는 여의도 면적의 1.3배에 이른다. 또 서울 도심까지 20분대 접근이 가능토록 철도 중심 대중교통 체계를 구축하고 병목구간 해소 등 주변지역 교통여건 개선을 위한 도로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성배 기자 ksb@

관련태그

#광명시흥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