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종원 행장 “중기·소상공인 코로나 위기극복 지원 집중”

신년 기자간담회 서면으로 진행

사진= 기은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18일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 중기대출 공급을 크게 늘려 중기대출 시장점유율이 창립 이래 최고 수준인 23.1%로 확대됐다”며 “새롭게 유입된 26만7000명의 신규고객은 향후 성장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행장은 이날 서면으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해 중점 추진 사업과 향후 성장 전략에 대해 “바른경영의 정착을 위해 내부통제 강화와 준법·윤리경영을 추진하고 ‘금융사고·부패 제로’를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올해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코로나 위기 극복 지원에 주안점을 두는 한편 혁신경영의 성과를 가시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중소기업의 혁신성장 지원을 위해 ‘금융주치의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모험자본 투자를 확대하는 등 혁신금융 노력 강화에 나설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금융주치의 프로그램은 은행이 개별기업의 경영·재무 상황을 종합적으로 분석·진단한 결과를 건강진단 차트처럼 만들어 고객 맞춤형 지원을 제시하는 것이 특징이다.

기업이 생겨나고 성장·소멸하는 전 단계에 걸쳐 은행이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기업에게 필요한 정보를 공급하고 금융지원뿐 아니라 비금융을 포함한 종합컨설팅을 선제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향후 대면 방식의 기존 상담 프로세스에 더하여 비대면 방식으로도 운용할 계획이다. 예컨대, 고객 동의서를 받고 사업자등록번호를 입력하면 자동화된 기업진단과 맞춤형 처방이 가능하도록 운용할 예정이다.

윤 행장은 “이자 및 원리금 유예가 종료되는 기업의 경우 상환 부담 완화를 위해 유예 이자의 분할 납부, 대출금 상환 유예, 대출금리 인하 등 ‘코로나19 연착륙 지원 프로그램’을 신설해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업은행은 작년 한 해 동안 중소기업·소상공인에게 약 25조원의 자금을 신규 공급하고, 이자유예·만기연장 등 상환 부담 완화를 병행 지원했다. 작년 말 기준 기존 대출의 만기 연장 건수는 총 29만707건(대출규모 78조774억원)이었으며, 이자 납입 유예 건수는 총 3782건(대출 금액 1조5547억원)이다.

그는 “코로나 사태로 중소기업 기반이 무너지면 금융시스템과 국가 경제가 큰 충격을 받는다. 지금은 이들에 대한 효과적인 자금 지원을 통해 현재의 자금 애로가 신용 위기로 증폭되지 않도록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매출 부진에 따른 신용등급 하락 등 불안 요인이 중소기업에 자금 압박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대응하겠다”고 했다.

윤 행장은 또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는 기업은행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IBK혁신경영’의 틀을 마련한 것도 의미가 크다”며 지난 1년간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자금세탁방지 이슈와 사모펀드 문제, 노사관계 등을 건설적으로 풀어나가는데 힘든 점이 많았다”며 “직원들과 함께 풀어 왔으며 성숙한 노사문화가 형성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관련태그

#기업은행

#윤종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