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박정아 기자
등록 :
2021-01-02 08:00
관련 태그

#귤

#곰팡이

[카드뉴스]귤에 핀 곰팡이, 떼고 먹으면 괜찮을까

겨울철 대표 먹거리인 감귤은 우리 국민이 평소 가장 많이 먹는 과일 중 하나인데요. 비타민·식이섬유·유기산 등 영양성분이 풍부한 감귤이지만, 자칫 잘못하면 오히려 건강에 해가 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감귤이 제철인 겨울에는 집마다 대량으로 구매해 가끔 수북이 쌓인 안쪽에서 곰팡이 핀 귤이 나오기도 하는데요. 조금이라도 곰팡이가 핀 귤을 발견했을 때는 ‘떼고 먹을까’ 고민하지 말고 통째로 버리는 게 좋겠습니다.

눈에 보이는 곰팡이는 일부분에 불과해도 감귤처럼 무른 과일에는 곰팡이가 이미 깊이 침투했을 수 있기 때문이지요. 감귤에 생기는 각종 곰팡이는 사람에게 두드러기, 발진 등 알레르기 증상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곰팡이 발생을 막으려면 구매 후 보관에 신경 쓰는 게 좋은데요. 대량 구매한 귤은 ▲표면에 묻은 이물을 씻어 물기를 제거한 후 ▲바닥과 과일 사이사이에 신문지나 키친타월을 깔면 더 오래 두고 먹을 수 있습니다.

신선함이 오래 유지되는 보관온도는 3~4℃, 습도는 85~90% 정도. 단, 1℃ 이하에서는 냉해가 생기니 지나치게 온도가 낮은 냉장고나 아침저녁으로 온도차가 큰 겨울철 베란다 창가 등은 피하는 게 좋겠지요.

또 보관 온도가 너무 높거나 습도가 낮은 것도 감귤이 쉽게 상하고 신선도가 떨어지기 좋은 환경이라는 사실. 난방 중인 곳에서는 바닥의 열기가 감귤에 직접 전해지지 않도록 신경 쓰는 것도 도움이 되는데요.

감귤이 빠진 겨울은 상상할 수 없는 ‘감귤 러버’라면? 곰팡이 걱정 없이 더 오래 신선하게 감귤을 맛볼 수 있도록 보관방법은 기억해두는 게 좋겠지요?

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박정아 기자 pja@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