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KT-KT스카이라이프, 끊김 없는 LTE TV 서비스 출시

LTE, 위성방송에 접목···자동차서도 영화 시청
터널 등 음영지역, 폭우·폭설 때도 끊김 없어

사진=KT스카이라이프 제공

KT와 KT스카이라이프가 위성방송과 LTE 기술을 접목해 고속으로 이동하는 자동차, 고속버스에서도 끊김 없이 고화질 실시간 영상을 볼 수 있게 하는 미디어 서비스를 내놨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는 12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공동 기자간담회를 열고 ‘스카이라이프 LTE TV(SLT)’ 출시 소식을 발표했다.

SLT는 KT의 LTE 기술을 KT스카이라이프의 위성방송에 접목해 이용자가 자동차를 타고 이동하는 상황에서도 고화질의 영상을 제공한다. 위성으로 실시간 방송을 제공하다 폭우가 내리거나 터널에 진입해 위성신호가 약해져도 LTE를 통해 실시간 채널의 방송신호를 제공하는 세계 최초 하이브리드 미디어 서비스라는 설명이다.

기존 고속버스 등에서 제공됐던 스카이라이프 TV 이동체 서비스는 무궁화 6호 위성을 기반으로 위성 안테나와 셋톱박스만 있으면 전국 어디서나 시청이 가능했다. 하지만 터널에 진입하거나 기상이 악화되면 실시간 방송이 중단됐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SLT에는 양사가 힘을 합쳐 개발한 ‘B.U.S.’라는 기술이 적용됐다.

‘B.U.S.’는 KT와 KT스카이라이프가 공동 개발한 기술로 버퍼링(Buffering), 통합 지능형 LTE 스위칭(Unified Intelligent LTE Switching), 스틸컷(Still Cut)의 약칭이다.

버퍼링은 실시간 전달받은 위성신호를 셋톱박스에서 약 5초간 지연 후 재생해주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터널과 같이 음영지역에 들어가거나 나올 때 방송신호가 위성망-LTE망으로 전환돼도 영상은 끊기지 않는다.

통합 지능형 LTE 스위칭 기술은 위성신호가 불량할 때 약 1초 만에 방송신호 수신을 위성에서 LTE로 바꿔주고, 위성신호가 양호해지면 수신방식을 LTE에서 위성으로 환원해준다. 스틸컷 기술은 위성-LTE간 수신방식이 바뀌는 순간에도 화면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도록 기존 시청 중이던 방송의 마지막 장면을 노출하는 기술이다.

SLT는 터널 구간이 많은 국내 고속도로 환경을 극복한 미디어 서비스로 평가된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국내 고속도로의 9.8%가 터널 구간이다. 최근 개통한 서울-양양 구간 동서고속도로 는 60%가량이 터널로 이루어져 있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는 SLT 출시를 앞두고 지난 5월부터 2개월 동안 7대 차량을 이용해 경부, 중부, 영동 등 전국 주요 고속도로에서 로드 테스트를 실시했다. 그 결과 위성방송이나 DMB로 시청이 불가능했던 터널에서 끊김 없이 실시간 방송 시청에 성공했다. 또 일시적인 패킷 손실을 극복할 수 있는 RET 기술을 올해 안에 업데이트 할 예정이다.

RET는 셋톱박스에 5초간 저장되는 화면정보를 분석해 화면이 깨졌을 때 방송센터에서 깨진 영상정보를 LTE망으로 전송해 깨끗한 화면을 제공해 주는 기술이다. 하드웨어 변경 없이 셋톱박스 업그레이드를 통해 자동 적용될 예정이다.

B.U.S. 솔루션과 RET 기술은 향후 KTX, SRT 같은 고속열차와 또 다른 이동체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KT는 또 미국, 프랑스, 영국, 일본 등 위성방송 선진국에도 B.U.S. 솔루션과 RET 기술 수출을 추진할 예정이다.

SLT는 지상파, 종편은 물론 드라마, 영화, 스포츠 등 40여개 실시간 채널을 제공한다. 전국 SLT 전용 매장과 콜센터에서 가입할 수 있다. 이용료는 2년 약정 기준으로 월 1만6500원(부가세 포함)이다. 안테나, 셋톱박스, LTE 모뎀 등 수신 장비 비용과 설치비는 별도다. 올해 9월까지 신규 가입자에게는 서비스 이용료 3개월 무료와 설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임헌문 KT Mass총괄 사장은 “KT그룹이 힘을 합쳐 선보인 스카이라이프 LTE TV는 ‘사람을 위한, 따뜻한 혁신기술’이라는 KT의 가치철학이 담겨 있다”며 “KT는 그룹사와 함께 스카이라이프 LTE TV에 적용된 B.U.S, RET와 같은 미디어 혁신기술을 해외에 알리고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승민 기자 ks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